락스 냄새를 바로 알면
유한락스를 더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부엌 청소

꽁꽁 얼리니 괜찮다? 세균 가득한 얼음 틀, 얼음까지 오염!

by 안심살균유한락스 posted Jul 02,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꽁꽁 얼리니 괜찮다?

세균 가득한 얼음 틀, 얼음까지 오염!

1.표지.png

 

무더운 날씨에 얼음 동동 띄운 커피 한 잔이면

더위로 인한 스트레스를 시원하게 날릴 수 있고,

꾸덕꾸덕한 치즈 가득한 피자나 햄버거를 먹을 때도

시원한 얼음을 가득 넣은 콜라가 빠질 수 없죠!

 

뿐만 아니라 과일 화채에 시원함을 더하고 싶을 때,

여름 별미 냉국수를 더 차갑게 즐기고 싶을 때도

빠질 수 없는 게 바로 아삭하고 시원한 얼음입니다.

 

활용도 200%의 얼음을 얼리기 위해서는

얼음을 먹기 좋은 크기로 예쁘게 얼려주는

다양한 모양의 얼음 틀이 반드시 필요하죠.

 

그런데 보통 얼음 틀에는 깨끗한 물을 부어 사용하니

내부가 오염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해

얼음 틀 세척에 소홀한 분들이 생각보다 많으신데요.

 

얼음 틀을 제대로 세척하지 않으면

식중독을 유발하는 세균이 번식해 나와 우리 가족의

건강을 위협하는 주범이 될 수 있다는 사실!

 

2.png

 

냉동실은 영하의 온도이기 때문에 세균이 살아남지

못할 것이라고 오해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식중독 유발균 중 하나인 리스테리아균은

영하 20도에서도 살아남아 우리의 먹거리들을

오염시키고, 각종 질병을 유발한다고 해요.

 

특히 물이 얼고, 녹는 과정에서 이러한 유해균이

증식하게 되면서 얼음을 오염시키고,

냉동실 내부의 다른 음식에까지 영향을 줄 수 있어요.

 

따라서 얼음을 얼리기 전에는 매번 얼음틀을

세척해주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인데요.

세제를 이용해 간단히 세척을 하는 것만으로도

일반적은 오염균은 제거할 수 있어요.

 

또한 쌀뜨물에 한 시간 정도 얼음 틀을 넣어두면

녹말 성분으로 인해 오염물과 냄새가 제거되어

깨끗하게 얼음틀을 사용할 수 있다고 해요.

 

3.png

 

하지만 반복적으로 얼음 틀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이미 오염이 많이 진행되었거나 세균 번식이 우려된다면

식품첨가물로 인증받아 더욱 안심할 수 있는

유한락스 레귤러를 이용해보세요!

 

10리터의 물에 유한락스 37ml를 넣어 270배로

희석해 얼음 틀을 5분 정도 담궈둔 후

깨끗한 물로 한번 데 헹궈내고 말리면

시원한 얼음을 걱정 없이 즐길 수 있답니다.

(유한락스 500ml~2L 제품 뚜껑 용량 = 10ml,

유한락스 3L~5L 제품 뚜껑 용량 = 15ml)

 

참고로 희석한 용액이 남았다면 스펀지나

깨끗하게 빨아 둔 걸레 등에 용액을 묻혀

냉동실 내부 청소에 활용하셔도 좋아요 J

 

이제 주기적인 얼음 틀 살균 소독으로

무더위를 날려줄 시원한 얼음을

더욱 안전하고, 건강하게 즐겨보세요 J


Articles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