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하실 유한젠은
저희 유한크로락스가 생산 및 판매하는
섬유용 산소계 표백제 브랜드입니다.

조회 수 13953 추천 수 0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삶을 수 없는 야채를 살균소독할 때에는 유한락스 레귤러!

 

캡처.PNG

 

야채를 삶지않고 살균소독할 수 있는 방법을 찾으시나요?

 

 

그렇다면 가장 현실적인 답은

식품첨가물로 승인 받은 유한락스 레귤러입니다 J

야채와 과일 등을 삶지 않아도 위생적으로

살균할 수 있는 유한락스 레귤러만 있으면 안심이죠!

 

유해균 살균을 위해서는

유리나 스테인레스 용기를 준비하고

유한락스 레귤러 10ml에

물 5L을 섞어 500배로 희석한 용액에

야채를 5분 정도 충분히 담근 후

깨끗한 물로 3회 이상 헹궈주는 것이

가장 안전하고, 확실한 살균소독 마무리이랍니다.

 

유리나 스테인레스가 아닌 소재의 용기를 사용하시면

유한락스 살균소독 성분의 산화력에 영향을 받아서

당장은 아니더라도 용기가 부식되거나 변형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유한락스는 그릇도 손상시키는 독성 물질이 아닙니다.

일반적으로 유리나 스테인레스가 아닌 소재는

유한락스의 염소 이온의 산화력에 영향을 받을 뿐입니다.

 

그런 소재들은 바닷가 짠바람에도 쉽게 손상되는데

손상되는 원리가 유한락스와 동일합니다.

 

유한락스 레귤러는 살균소독 과정을 거친 후

인체와 환경에 무해한 물질로 변하기 때문에

안심하고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

 

단,

생야채의 살균 소독은 식품첨가물로 허가 받은

유한락스 레귤러만 가능하다는 점, 꼭 기억해주세요!

 

염소계 살균소독제 희석액으로 잔류 농약을 완전히 제거할 수 없습니다.

잔류농약.jpg

 

차아염소산수 혹은 차아염소산나트륨 희석액과 같은 염소계 살균소독제로

잔류 농약을 제거할 수 있다는 정보를 보실 수 있지만

결론적인 식품 안정성 관점에서 신중하게 살피셔야 합니다.

 

차아염소산수 혹은 차아염소산나트륨 희석액은 모두 물이 용매입니다.

그런데 수용성이 아닌 지용성 농약도 많다는 사실을 기억하셔야 합니다.

 

살균소독 능력이 있는 물에 담궈만 놔도 기름기가 제거된다?

만약 그렇다면 

차아염소산수 혹은 차아염소산나트륨 희석액에 담궈만 두면

갈비를 담았던 그릇도 깨끗하게 씻길텐데요... 

그럴 수 있었다면 주방 세제가 아직도 존재하는 이유는 뭘까요?

 

수용성 혹은 고용해성 잔류 농약을 제거할 수 있다는 한정적인 안내를

모든 종류의 잔류 농약을 완전히 제거할 수 있다고 부주의하게 해석하시거나

안심해도 된다고 부주의하게 해석하시면 안되요.

 

차아염소산수 혹은 차아염소산나트륨 희석액과 같은

염소계 살균소독제 희석액에 담구기만 해도 제거되는 잔류 농약은

그냥 순수한 물에서도 제거될 가능성도 있음을 이해하셔야 합니다.

 

 

마트에서 방금 사온 신선한 야채를 굳이 살균소독해야 하냐구요?

 

1.png

 

우리 가족의 건강을 위해 꼼꼼하게 고른

신선한 야채들이 자칫하면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아무리 싱싱하고 깨끗해 보이는 야채라 해도 올바른 세척 및

보관 과정을 거치지 않으면 오히려 우리 가족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진행한 연구 결과를 보시면

더욱 쉽게 공감하실 수 있습니다.

 

씻은 후엔 냉장 보관, 씻기 전엔 실온 보관!

 

비타민과 섬유질이 풍부한 야채일수록

익히지 않고 씻어서 생으로 섭취하는 것이 가장 좋죠!

하지만 한 번에 모든 양을 먹을 순 없으니

많은 주부님들께서 미리 야채를 씻어서 보관하고 계신데요.

 

최근 식약처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부추와 케일 등을 씻은 후 실온에 12시간 보관했을 때

부추의 경우 식중독균인 병원성 대장균 수가 평균 2.7배,

케일에 존재하는 폐렴간균은 무려 7배가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깔끔하게 보관하기 위한 세척 과정이

오히려 야채의 표면에 있던 세균의 평형을 깨뜨려

유해균에 대한 방어 능력을 감소시킨 결과라고 해요.

 

반대로 부추, 케일을 씻지 않은 채로

동일한 환경의 실온에서 12시간 보관을 하니

식중독균, 유해균 등의 분포 변화가 관찰되지 않았는데요.

 

또한 세척 여부에 관계없이 냉장 온도에서

12시간 보관을 한 경우에도 유해균 분포에

변화가 관찰되지 않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결과를 종합해 볼 때

세척을 하기 전의 야채실온 보관을 해도 문제가 없지만

오히려 세척 과정을 거친 신선 식품은

한번 더 꼼꼼하게 살균소독하시는 게 안전합니다.

 

세척과 살균소독을 했는데 남았다면

반드시 냉장 보관하셔야 한다는 점도 꼭 기억하세요.

?
  • ?
    변의정 2019.06.19 07:56
    에코락s를 이용하면 희석된 차아염소산나트륨의 냄새가 거의 나지 않습니다
  • ?
    안심청소 유한락스 2019.06.19 08:13

    변의정님 안녕하세요.
    안심청소 유한락스를 찾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차아염소산나트륨의 특성에 대해서 오해를 하고 계신 것 같습니다.

     

    저희는 언급하신 브랜드명 혹은 제품명에 대해서 아는 바가 없습니다.

    해당 제품을 이용한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만약 해당 브랜드 혹은 제품이 염소계 살균소독제라면
    차아염소산나트륨의 냄새가 거의 나지 않는 이유는
    해당 제품을 사용하셨기 때문이 아니고
    차아염소산나트륨 희석액이 유기물과 반응을 하지 않았기 때문일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유한락스의 주성분인 차아염소산나트륨 자체는 원래 무색무취에 가까우며

    유한락스 소독 후 발생하는 특유의 실내 수영장 냄새는
    차아염소산나트륨이 유기물(특히, 세균과 곰팡이)을 태워서 발생하는 냄새일 뿐이기 때문입니다.
    캠핑장에서 소나무를 태우면 솔향이 나는 것과 동일한 원리입니다.

    그러므로 이 냄새를 유한락스의 냄새로 오인하시면 안됩니다.
    출고된 직후의 유한락스도 무색무취에 가까우며

    증류수에 희석하시면 무취 상태가 계속 유지됩니다.

    방금 구매하신 유한락스 뚜껑을 열고
    손으로 흔들어서 살짝 냄새를 맡아보시면 금방 아실 수 있습니다.

    오히려

     

    이것은 브랜드나 제품의 문제가 아니고
    지구에서 발생하는 일반적인 화학 반응의 문제이기 때문에


    만약 해당 제품의 원액을

    세제로 씻어내기 전의 화장실 바닥에 뿌려보시고
    만약 해당 상황에서도 특유의 실내 수영장 냄새가 느껴지지 않는다면
    해당 제품은 단지 염소계 살균소독 핵심성분인 차아염소산나트륨이
    거의 들어있지 않다고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다른 질문이나 의견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알려주세요.

  • ?
    케이꾸 2019.08.29 02:05
    유한락스 모든제품이 무색무취인가요? 아니면 이번에 새로나온건가요??
    특유의 락스냄새는 락스제품 뚜껑을열어시을때 확 났었는데.... 그 냄새가 너무 독해서 그리고 오래남더라구요 옷에 잘못튀면 변색까지 되어버려서 여태껏 물을 소금물을 전기분해한 차아염소산나트륨 타 제품을 사용했거든요.
    그 제품은 무색무취에 박람회에서 입에도 뿌리길래 안전하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위 댓글보고 충격적이어서 문의남겨요
  • ?
    안심청소 유한락스 2019.08.29 07:19

    케이꾸님 안녕하세요.
    안심청소 유한락스를 찾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많은 고객님들께서 유한락스의 특성에 대한 오해하고 계십니다.
    그리고 일부 비양심적인 업자들은 그러한 오해를 부당한 돈벌이의 기회로 악용합니다.

     

    그래서 유한락스의 특성을 정확히 이해하셔야 하는 이유는
    유한락스를 구매해서 사용하셔야 하기 때문이 아니고
    결국은 유한락스를 더 묽고 비싸게 판매하는 제품을 
    락스가 아닌 천연의 순수하고 안전한 무엇이라고 믿고 구매하시는 상황을 피하셔야 하기 때문입니다.

     

    모든 과학적 사실을 다 이해하셔도 그러한 봉이김선달 같은 업체의 제품이 너무 좋아서

    계속 구매하여 사용하시는 것은 존중받아야하는 소비자의 선호라고 생각합니다.

     

    유한락스도 물과 소금을 전기 분해하여 제조하는 용액입니다.
    그러한 용액을 차아염소산나트륨 희석액이라고 부르며
    유한락스는 5% 차아염소산나트륨 희석액의 브랜드 명칭입니다.

     

    이제는 락스라고 하면 일반적으로 5% 차아염소산나트륨 희석액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1.
    유한락스 모든제품이 무색무취인가요? 아니면 이번에 새로나온건가요??

     

    유한락스에서 출시하는 유한락스 베이스의 제품은 모두 특성이 다릅니다.

     

    무색무취는

    이미 30년간 생산되고 있는 유한락스 레귤러에 한정된 이야기입니다.

     

    그외의 유한락스 제품들은 다양한 이유로
    향료를 첨가하거나 세제를 첨가합니다.

     

    하지만 어떤 경우에도 특유의 실내 수영장 냄새는 
    유한락스 계열 제품의 본래 냄새가 아닙니다.

     

    2.
    특유의 락스냄새는 락스제품 뚜껑을열어시을때 확 났었는데

     

    거듭 말씀드리지만
    이론적으로 차아염소산나트륨 희석액은 무색무취입니다.

     

    락스 냄새라는 단어는 소비자의 오해에서 비롯된 것입니다.

     

    보관 등에 문제가 생겼다면 락스 용기 자체가 오염되어서
    뚜껑을 열면 특유의 실내 수영장 냄새가 강하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유한락스 정품을 구매한 직후에 뚜껑을 열어서 간접적으로 냄새를 확인해 보세요.
    특유의 실내 수영장 냄새가 느껴지지 않거나 아주 약하게 느껴집니다.

     

    3.
    소금물을 전기분해한 차아염소산나트륨 타 제품

     

    저희가 확인해보면 그러한 제품들은 결국 유한락스를 더 묽게 만들었지만
    친환경, 락스가 아닌 특수한 물질 등의 교묘한 말장난으로 
    수십배의 폭리를 취하는 경우도 상당했습니다.

     

    논리적으로는 출하 시 차아염소산나트륨 농도가 5%가 아니면
    락스가 아니라고 주장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사용자 관점에서 보면, 5% 용액을 희석하면 얼마든지 농도가 낮아집니다.

     

    물론 희석하기 매우 어려우신 사정의 고객님들도 계실 수 있기 때문에
    판단은 소비자의 몫이라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

     

    4.
    그 제품은 무색무취에 박람회에서 입에도 뿌리길래 안전하다고 생각했는데 

     

    유한락스 원액도 그 정도 희석하시면 입에 뿌리셔도 안전합니다.

     

    유한크로락스의 자체 실험 결과 
    2,000 ppm 이하의 유한락스 희석액은 입에 뿌려도 안전하고 피부에 묻혀도 무해합니다.
    참고로, 유한락스 원액의 출하 시 농도는 50,000 ppm입니다.

     

    하지만 저희는 유한락스 희석액을 굳이 입에 뿌리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거듭 말씀드리지만 
    차아염소산나트륨 희석액 자체는 무색무취이며
    농도를 상당히 낮추면 아주 약한 특유의 실내 수영장 냄새마저도 사라집니다.

     

    유한락스도 원액을 맑은 물로 희석하면

    미약했던 특유의 실내 수영장 냄새도 완전히 사라집니다.

     

    참고로 상수도를 공급하는 정수장의 살균소독도 유한락스와 동일한 원리이기 때문에

    맑은 물로 희석해서 농도를 낮추다 보면 결국 정부가 공급하는 수돗물과 동일한 상태이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미국의 질병통제예방국에서는
    수해지역에서 식수를 열탕소독할 수 없는 경우에
    유한락스를 사용해서 살균소독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이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아래의 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http://yuhanrox.co.kr/CleaningTip/30706

     

    참고로, 미국의 락스 제조사는 유한크로락스의 미국 모회사인 크로락스입니다.

    한국 모회사는 유한양행입니다.

     

    5.

    박람회에서 목격하셨다는 업체의 제품은

    자신들의 창의성과 노력으로 새롭고 혁신적인 살균소독 물질을 발견한 것이 아닐 수 있습니다.

     

    그토록 혁신적인 친환경 살균소독 물질을 발견하고 상업적으로 생산한다면

    박람회에 찾아온 수십명의 사람들에게만 입에 뿌려가면서 비법 물질이라고 설명할 것이 아니고

    여러 매체에 대대적으로 홍보해서 판매하면 그들에게도 좋고 고객님들에게도 좋을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그들이 대대적인 홍보를 하지 않는 혹은 못하는 이유는

    그들이 이제 막 시작한 영세한 업체이기 떄문이 아닐 수 있습니다.

    제품의 성능과 혁신성을 확신한다면 세상에서 가장 흔한 것이 돈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저 유한락스를 좀 더 묽게 만든 제품이라면

    그러한 행위를 하는 즉시 허위과장 광고로 문제가 될 위험성이 매우 높기 때문일 수 있습니다.

     

    유한락스를 입에 뿌려도 문제가 없을만큼 희석한 뒤

    입에 뿌려서 안전하다고 표시하는 홍보의 방법은 창의적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케이꾸님께서 그 정도의 창의성에 부여하실 시장 가치는 직접 결정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저희가 이와 같은 안내를 드릴 수 있는 이유는

    저희가 그러한 업체를 감시하고 제재할 수 있는 권한과 능력이 있기 때문이 아닙니다.

     

    지난 몇년간 수많은 고객님들과 대화하고 그분들의 경험을 확인하면서

    저희도 지난 십수년간 미처 몰랐던

    유한락스는 독하다는 오해의 근원과 과정을 이해하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다른 질문이나 의견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알려주세요.

  • ?
    난경 2020.04.18 12:47
    야채 채소 유한락스 레귤러10미리에 물 5리터씻으면 기생충제거되나요?샐러드좋아해서 안전하게 먹는법을 찾고있어요 
  • ?
    안심청소 유한락스 2020.04.20 05:51
    난경님 안녕하세요.
    안심청소 유한락스를 찾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유한락스는 살충제가 아니고 살균소독제입니다.
    기생충 제거 효과는 저희가 알지 못합니다.

    앞으로는 다세포 생물인 벌레와
    단세포 생물인 균을 구분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1. 감염병을 효과적으로 예방하지만 안전한 살균소독법

  2. 유한락스 희석액으로 차아염소산수(살균수)를 대체할 수 있을까요?

  3. 건강을 위해 섭취한 야채, 자칫하면 식중독 유발? 올바른 야채 세척 및 보관법

  4. 안정형 차아염소산나트륨과 순수 차아염소산나트륨은 무엇일까요?

  5. 유한락스로 과일과 채소, 살균 소독하는 방법

  6. 유한락스로 의류&수건 소독하는 법

  7. 임산부가 유한락스를 사용하면 위험하나요?

  8. 유한락스로 야옹님의 생활 환경을 위생적으로 관리할 수 있나요?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SEARCH